2020-03-01

생각하기

초서 독서법을 읽고

"천만 권을 읽어도 내 글로 쓰지 않으면 독서는 끝난 게 아니다"

지나가다 책 표지 문구를 보고 호기심이 생겨 읽었다. 책에서 설명하는 독서법이 특별한 기술은 아니다. 내용의 핵심은 활자를 단순히 읽는 게 아니라 내용을 이해하고 생각하라는 것이다. 꽤나 진부한 내용이지만, "그래서 너의 디테일은 무엇이냐?" 하는 마음으로 흥미롭게 책을 핀 자리에서 바로 다 읽었다.

독서법을 크게 3단계로 설명한다. 읽기 전에는 왜 읽는지, 현재 지식 상태, 내용에 대한 예측 등을 적어본다. 읽는 중에는 핵심을 요약하고 관련 생각을 잘 적는다. 읽고 나서는 내용을 비판적으로 받아 드리고, 나의 변화나 주제를 확장하는 등의 생각을 쓴다. 종합하면 책을 단순히 읽는 것이 아니라 이해하고 자신만의 생각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이다.

읽기 전에 질문을 던져서 굉장히 좋았던 적이 있다. 마케팅 관련 책이었는데, 아래와 같은 질문을 했다. (서평바로가기)

  1. 마케팅이란 무엇인가?
  2. data driven marketing에서 중요한 것은?
  3. 이 책이 읽어나가며 궁금한 것은?
  4. 평가 없는 (not data driven) 마케팅은 낭비일까?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하면서 생각할 시간을 가졌고, 내 스로가 대견했다. 앞으로도 종종 읽기 전에 질문해보자.

읽는 중에 책을 요약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물론 요약하느라 읽는 템포를 방해해서는 안된다. 그러나 책을 읽고 나서 나중에 정리한다는 것은 정말 정말 정말 어려운 일이다. 적어도 한 챕터를 읽고 나서는 그 챕터의 핵심 문장이라도 골라두어야 할 것이다. 늘 이것이 어렵다. 중간중간 내용을 한번 정리하고 가는 일의 어려움은 빨래를 밀리지 않도록 규치적인 생활을 하는 어려움과 비슷하다.

마지막으로 책에 대해 내 생각을 쓰라는 것이 매우 진부하지만 어려운 일이다. 내용 중에 초보 독서가는 서평을 쓰라고 하면 대부분 자신의 생각이 30%가 넘지 않는다고 한다. 나도 그 초보 독서가에 속한다. 그러나 몇 년간 이 블로그에 글을 꾸준히 쓰면서, 생각의 비율이 올라가는 것을 몸소 느끼고 있다. 늘 'XXX 요악'이었던 내 블로그의 글들은 어느 순간 제목이 생겼다.

책 내용이 진부하게 느낄지 모른다. 하지만 진부한 내용에 대한 독서는 주기적으로 환기하면서 현실과 이상의 차이를 조금씩 좁혀나가는 데 그 재미가 있다. 저자는 "책을 읽었다"의 기준을 다른 사람에게 책 내용을 요약하여 설명할 수 있는지 여부로 판단한다고 한다. 나는 책을 설명할 수 있을 만큼 책을 읽고 있는가.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