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연장통, 전중환

2016-04-15·book

 칼 포퍼는 과학이라는 어떤 것이 범주에 포함되기 위해서는 그것이 반증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예를 들면 '모든 물체는 열을 받으면 팽찬한다.'는 진술은 반증가능하나, '모험적인 투기는 행운을 낳는다.'는 진술은 반증가능하지 않다. 포퍼는 생전에 아들러의 심리학과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을 비과학으로 간주하였다.

 포퍼가 살아 돌아와 오래된 연장통을 읽는다면, 글쓴이가 소개하는 진화심리학을 과학으로 간주할까? 나는 포퍼라면 진화심리학을 과학으로 인정하고 반길 것이라고 생각한다. "진화 심리학은 더이상 '진화심리학'이라고 불리지 않을 것이며, 그것은 그냥 '심리학'이라 불릴 것이다."라는 누군가의 말을 살아 돌아온 포퍼가 몸소 실천할 것이다.

 포퍼의 합리주의는 이성지상주의가 아니다. 오히려 이성의 한계를 인정하는데에서 부터 시작한다. 이성이 완벽하지 않고 오류를 범할수 있다는 '오류가능주의'에서부터 그의 합리주의는 시작된다. 그렇다면 오류가 있다고해서, 마냥 회의적인것이 과연 옳은가. 진리를 부정하고 냉소를 던지는 것보다, 뜨겁게 진리를 추구하고 의심과 반성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것이 진정한 진리를 이야기하는 자세라고 생각한다. 진리라는 것을 추구하는 마음은 항상 동시에 두가지 모순적인 태도를 지녀하하기 때문에 참으로 어렵다. 한쪽에서는 자신이 추구하는 것이 오류가 있고 진리가 아닐수도 있다는 마음을 가져야 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어떠한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 진리나 원리를 가정하고 철처하게 추구하는 마음을 가져야한다. 이러한 양가의 태도 속에서 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포퍼가 말한 '이성'이 중요하다.

 포퍼가 말하는 반증가능한 판단들을 '객관적 판단'이라 하고, 그러지 않은 것들을 '경험적 주장'이라고 이야기할 때, 오히려 이성을 중시함으로써 '객관적 판단'과 '경험적 주장'의 양측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 언제든 '경험적 주장'은 '객관적 판단'으로 검증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우리삶은 '객관적 판단'만으로 채워져있지 않다는 점에서 '경험적 주장'도 가치가 있다. 우리들이 딛고있는 삶엔 반증불가능한 무수히 많은 '경험적 주장'이 있다.

 진화심리학은 철저히 인간의 마음을 여러가지 공구들이 담긴 오래된 연장통에 속성에 비유한다. 그 공구는 우리가 왜 태어났고, 삶의 의미는 무엇이며, 신존재와 같은 심오하고 추상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구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비바람을 어떻게 피할 것인가, 포식동물을 어떻게 피할 것인가를 다루기 위한 선택되어온 공구라는 것이다. 사람의 심리를 '야이가' 단위에서 논의하다 보면, 상대주의의 탈을 쓴 독단들이 넘쳐나기도 한다.

 그러나 사람의 심리를 '이야기'로서 풀어내는 것이 결코 하찮거나 쓸모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반증가능한 것으로만 우리삶을 채울 수 없는 것을 인정하고 느낀다. 오히려 그렇게 이야기할 수 없는 것들은 '이야기'로 머물어야 한다. 그럴듯한 '이야기'가 '과학'을 흉내내며 소모적인 가설과 당위들로 채워져 있다는 것이 나는 안타깝다. 그것은 수많은 비과학을 양산하여 논점을 흐리기 때문이다.

 나는 민감할 수 있는 동성애와 종교까지 철저히 진화심리학자로서의 실증을 주장하는 저자의 용기가 인상깊었다. "동성애가 전염병일 가능성까지 포함하여, 그 어떤 가설이라도 편견 없이 철저히 검증되기를 기대한다."라는 글쓴이의 마지막 장에서의 문장은 진정으로 글쓴이를 과학자로 보이게 했다. 어떠한 가치판단과 당위의 논의조차 진화심리학이라는 일관된 태도로 해석하려는 학자의 카리스마를 느꼈다. 그 카리스마는 그의 책 중간중간에 나오는 오류가 있을 지도 모른다는 성찰가능한 겸손함속에서 더욱 빛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