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그냥 재미로. 리누즈 토발즈

2016-05-26·book

 '오픈소스'라는 말이 너무나도 범용적으로 쓰이고 있고, 일반인에게도 어느정도 친숙한 단어가 되었다. 나에게 오픈소스란 '잘난집 자식들이 미리 만들어 놓은 바퀴'정도였다. 나는 점점 개발하면서 정말 많은 것들이 공유된 지식에 의해 돌아가고 있음이 어렴풋하게 보이기 시작했고, 위대함을 느끼고 있던 중이다.

 내가 책을 읽으며 즐거웠던 지점들은 토발즈의 인간다운 모습들이다. 우리는 위대한 사람들을 볼 때 어떠한 특별함이나 초월적인 천재성으로 바라본다. 리누즈 토발즈는 '생각보다' 평범했으며, 그 평범함에서 나오는 위대함을 느꼈다. 오픈소스를 '이타성'으로 바라보았던 나의 관점은 잘못 되었다.

내 인생 철학은 뭔가 재미있는 일을 하며 즐기는 가운데 돈과 명성을 얻는 것이다. 그런 사람한테 무엇을 기대하는가. 즉석 박애주의자? 아니라 믿는다. - 리누즈 토발즈

 리누즈가 말하길 사람은 크게 3가지 동기를 갖고 살아간다. 그 3가지는 생존, 사회관계, 오락이라고 한다. 생존은 아무도 의의를 제기하지 않을 만큼 명쾌하다. 사회관계는 사람이 목숨을 걸고 지키는 것 중 하나이다. 진부하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오락은 강력한 힘을 갖고 있다. 오락은 진부한 그 무엇이 될 필요가 없다. 게임이 될수도 있고, 세상을 알고자 하는 지적 행위, 호기심 또한 오락이다.

 리눅스는 그에게 사회활동이자, 오락이였다고 한다. 자신이 필요하여 시작한 것이 리눅스였다. 고상하고 숭고한 이유가 아니라, 그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피드백을 받기 위해 오픈소스 방식을 택했다고 한다. 리누즈는 사람들이 자신을 이타적인 수도승으로 생각하는 것을 싫어했다.

 리누즈는 개인적 선택권의 타당성을 믿는 사람이였다. 도덕을 강요하는 게 잘못이라고 생각하며, 모든 것의 선택은 자신이 내려야 한다고 했다. 이런 주장하는 동시에 자신 또한 독선적인 사람처럼 조언질을 하는 것을 경계했다.

 그는 재미로 했던 리눅스가 잘되면서 많은 작업량을 감당했다고 한다. 그 어려움을 미리 알았다면 아마 리눅스는 초기 버젼만 내놓은 채 손을 뗐을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와 마찬가지로 또한 긍정적인 측면도 예측 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는 자신이 얼마나 많은 지원을 받게 될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리눅스 발전에 참여해 줄지 등도 몰랐단 이야기다.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