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하다, 문성길

2018-07-22·book

많은 회사가 스스로 기술 중심 회사를 표방한다. 비슷한 클리쉐는 고객 중심, 데이터 중심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나는 이런 것들에 공감하지만, 실체 없이 이야기하는 것을 힙스터 처럼 경계한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양가적인 태도가 있다. 이 책을 통해 넷플릭스의 기술, 데이터, 고객중심의 실체를 조금 더 알 수 있었다.

시장에서 넷플렉스의 존재감이 커지자, 전통적인 콘텐츠 공급자들은 공급 비용을 급격하게 올려 견제했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수급 비용 문제로 위기를 맞은 것이다. 이때 데이터를 분석하여 기존 비용으로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는 대안 콘텐츠를 찾아 수급하였고, 위기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한다. 콘텐츠 공급자의 견제 속에서 피어난 넷플릭스의 데이터 분석은 아름답다.

데이터라는 것이 꼭 디지털에 갇혀서 생각할 필요는 없다는 것을 다시 곱씹었다. 넷플릭스 직원들은 영화 마다 36페이지의 메타데이터를 작성한다고 한다. 내부적으로는 이를 '넷플릭스 양자이론'이라고 한다. 영화에 대한 정보를 쪼갤 수 있는 최소 수준까지 디지털화하여 분석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협업하여 시너지를 내는 케이스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다.

넷플릭스의 사례들은 명확한 고객중심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DVD 대여 사업 시절, 과감하게 연체료 기반의 사업모델을 정기구독으로 바꾸고 연체료를 받지 않았다. 많은 서비스와 달리 구독 혜지 버튼 또한 숨기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계정 하나로 여러 사람들이 돌려보자, 오히려 개인화된 경험을 해치지 않기 위해 복수의 프로필을 설정하는 기능을 지원해 편의를 더했다.

이전까지 남들이 넷플릭스를 위대하게 생각하니까 나도 덩달아 그랬던 부분이 있었다. 이 짧은 책을 통해서 넷플릭스를 조금 더 알게 되어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