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 리더쉽. 데이브 로건 / 헤일리 피셔-라이트

2018-11-18·book

tribe

역사를 바꾸는 위업은 숭고한 대의와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부족문화에서 시작한다.

이 책은 부족문화와 리더쉽을 측정 불가능한 신념,태도,욕구,아이디어가 아닌 그들이 사용하는 말과 관계를 통해 이야기한다.

문화를 추상적으로 생각해왔다. 리더쉽은 불평하는 데 사용되는 단어가 아닌가. 스스로 문화나 리더쉽을 주제로 짧은 생각 조차 펼치는 것이 쉽지 않다. 막연히 리더쉽은 리더의 역량이고, 문화는 구성원들이 조금씩 유기적으로 축적하는 무엇이었다. 숭고한 대의와 핵심가치를 말하는 문화는 성공한 기업들의 사치라고 생각했다. 그런 나에게 문화와 리더쉽에 대해 구체적인 생각거리를 던져준 책이다.

저자는 문화를 5개의 단계로 분류한다. 단계별로 사용하는 언어는 다음과 같다. 1단계의 사람들은 '인생 꼬이네', 2단계는 '내 인생 꼬이네', 3단계는 '나는 대단해.(너는 아니지만)', 4단계는 '우리는 대단해.(너희들은 아니지만)' 그리고 5단계 사람들은 '인생은 위대해'라는 언어를 사용한다고 한다. 개인과 집단은 하나의 단계에 머물러 있는게 아니라 단계 이동할 수 있다는 게 저자의 주장이다. 특히 단계별 언어를 이해하는 것이 리더쉽의 그릇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인상깊었다.

3단계의 이야기들이 흥미로웠다. 미국 전체 직장인 중 49%가 3단계 부족문화에 해당한다. 3단계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이기고 가장 똑똑한 사람이 되어 성공하는 하며 얻는 '대박'에 중독되어 있다. 이 사람들이 지나친 자의식을 가진 것이 아니다. 사회가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대부분 우리는 3단계에 머물러 있고, 나 또한 3단계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저자는 이러한 3단계에서 4단계로 도달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핵심 가치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무엇을 해야 할지 결정할 수 없을 때마다 '무엇이 가치를 따르는 길입니까?'라는 질문을 통해 비교적 쉽게 결정을 내렸고 그런 결정에 사람들은 만족했다고 한다. 모든 의사결정을 해결해주는 가치를 정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계속해서 가치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해서 계속해서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명문화된 가치가 정작 구성원들은 모르지만 홈페이지 어딘가에 적혀있는 문구가 되거나 이쁜 인테리어 정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