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naked)와 누드(nude)는 다르다

2019-04-08·book

최인아 책방에 갔다. 조용한 공간이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 책을 제안해줘서 좋다. 평소에 읽던 책들과 다른 결의 책을 접할 수 있다. 그런 책들은 사면 끝까지 읽지 않을 확률이 확실히 높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꽂히는 책을 발견하면 더욱 즐겁다. 일종의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인 셈이다. '사적인 글쓰기'라는 책도 그랬다.

버려진 섬마다 꽃 피었다. 버려진 섬마다 꽃 피었다. 김훈은 '이'와 '은'을 두고 일주일을 고민했다고 한다. 글쓰기는 이렇게 조사 하나만으로도 감정과 생각을 드러낼 수 있다. 조지 오웰은 글 쓰는 4가지 동기를 제시한다. 주목 받고 싶은 이기심, 아름다움에 대한 미학적 열정, 진실을 보존하려는 역사적 충동, 세상을 특정 방향으로 바꾸려는 정치적 목적. 나도 글을 쓰고 싶다. 잘. 사실(fact)를 넘어 내 생각이 담긴 진실(truth)를 쓰고 싶다.

사적인 글쓰기는 영혼의 누드화라고 한다. 글쓰기는 누구나 자기 검열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만, 나만의 글을 쓰고 싶다면 자아를 드러내고 당당하게 마주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알몸(naked)과 누드(nude)는 다르다. 당당히 드러내면서 감추는 글로 나만의 누드를 만들어 보자. 꾸준히.

nude

마네 - 올랭피아

갈무리

  • 취향을 두고 논쟁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 가슴을 움직이는 글은 대체로 문학에 가깝다.
  • 사실 첫 문장은 두 번째 문장을 읽게 하려는 목적이 전부다. 두 번째 문장이 세 번째 문장으로 자연스레 이끌어 준다면 좋은 글이 된다.
  • 감동적인 표현과 기막힌 문장이 좋은 글의 판단 기준은 아니다. 새롭고 신선한 당신만의 생각을 담아낸 글이면 충분하다. 창조적 상상력이 없는 화가의 손기술은 얼마나 비참한가
  • 사적 경험을 확대하고 일반화하는 방법은 글을 시작하는 최고의 기술 중 하나다.
  •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 감동적 표현과 기막힌 문장은 엊기로 쓸 수 없다. 글쓰기에 몰입하는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자연수러운 결과물이다.
  • 형태를 뭉갠다고 누구나 에드바르 뭉크가 될 수 없고 캔버스에 물감통을 집어 던진다고 누구나 잭슨 폴록이 될 수도 없다.
  • 문법에 맞지 않는 문장은 오프사이드를 무시한 채 축구 경기를 하는 선수와 같다.
  • '죽지 않는 이유' 보다는 '살아가는 이유'
  • 글쓰기는 일상적 대화보다 훨씬 더 정확하고 명료해야 한다. 말하기에 포함된 비언어/반언어적 요소가 배제되기 때문이다.
  • 당신의 글을 문단별로 요약하고 한마니로 정리할 수 있다면, 읽는 사람 또한 그 글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 대부분의 글은 조금도 손상시키지 않고 절반을 줄일 수 있다.
  • 요약은 단순히 분량을 덜어 내고 크기를 줄이는 일이 아니라, 군더더기 없이 핵심을 응축하는 연습이다.
  • 나의 잠롯은 무엇이며,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은 어디까지일까. 나와 무관한 상대방의 실수, 조직과 시세팀의 문제는 무엇일까.
  • 사적인 글쓰기가 '폐쇄적 자기 강화 메커니즘'을 위한 도구는 아니었으면 좋겠다. 신념이 강한 사람, 옳고 그름이 분명한 사람, 윤리적 기준이 철저한 사람, 종교적 도그마에 빠진 사람의 글은 그 이외의 다른 가능성을 배제할 위험성을 내포한다.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