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보 걷기를 시작했다

걷는 사람 하정우를 읽고

바퀴의 시대다. 10-15분 걷는 목적지는 전동퀵보드를 타고 빠르게 이동한다. 우리는 바퀴가 있어야 한다. 두 다리는 점점 사용할 곳이 없다. 일을 시작한 뒤 나도 체중이 불었다. 그래서인지 조금만 걸어도 무릎과 다리 전체가 아프다. 이럴 때 일수록 더 걸어야 한다고 하정우는 이야기한다.

나는 하정우를 좋아한다. 그의 솔직함이나 능글맞음이 친숙하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메로나에 소주를 먹고 스스로 느낌있다고 말한 것이 매력적이다. 조곤조곤 말하는 톤이 멋있다. 종종 연예인은 0.5 차원 빗겨나간 느낌이 드는데, 하정우는 아니다. 친근한 사람이다.

하정우의 이야기는 나를 변화시켰다. 하루에 1만보 걷기를 시작했다. 일주일 정도 해보니 쉽지만 꽤나 운동이 된다고 느낀다. 햄버거 등 몇가지 음식을 먹지 않고 한달만 걸어도 살이 빠진다고 하는데, 정말 그럴 것 같다. 1만보는 비교적 쉽지만 나에게 생기를 줄 것이다.

걷기도 걷기지만 그의 생각들이 담겨있다. 그가 배우라는 직업을 담는 태도, 건강한 생활을 만들어나가는 마음까지 엿볼 수 있다.

walking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