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운동

걷기, 달리기, 클라이밍, 사람들 2020-01-04

2019년 여름 무렵 많이 불안했다. 코딩,영어,책,일에 24시간 치이는 느낌이었다. 생활 리듬을 만들기 위해 자연스레 운동을 찾았다. 우연하게 옛날에 사놓은 '걷는 사람 하정우'라는 책을 읽고 걷기를 시작했다.

나에게는 걷기와 뛰기는 시간이 많이 필요한 비효율적인 활동이었지만, 마음을 내려놓고 자주 걷다보니 생각보다 괜찮았다. 회사 동료에게 걷는 생활을 이야기하며 애플워치를 구매를 망설이고 있다고 말했더니 남는 애플워치가 있다며 주셨다. 처음엔 미안해서 빌리면 안되겠냐고 했다가, 나중에는 싼 술을 선물하고 반 도둑질 했다. 옆에서 지켜보던 여자친구는 비싼 아식스 러닝화를 사줬다. 달리기와 걷기는 꽤나 성공적이었다. 하루 걸음수를 측정했고 부족하면 나가서 걸었다. 커피를 사러 갈 때에도 먼 커피숍을 이용했다. 유럽여행을 가서도 런닝화를 가져가 계속 걷고 뛰었다. 군것질을 끊고 생활의 활력을 되찾아갔다.

walking

역시 운동은 장비

walking

센강에서 로컬 러너 코스프레

뛰는 몸을 만들기 전에 따분함을 느꼈다. 걷는건 그럭저럭 좋은데, 뛰는건 자연스럽게 지속가능한 재미를 찾기 어려웠다. 그러던 중 추석 연휴를 시작으로 클라이밍에 빠져있는 (이하 클창) 두명의 회사 동료에게 클라이밍 배우기 시작했다. 고맙게도 두명의 클창님들은 나에게 클라이밍도 잘 알려주고, 체력을 단련할 때에는 '한번 더!'로 채찍질했다. '오클고?(=오늘 클라이밍 고?)'를 서로 외치며 나는 그렇게 클창이 되었다.


2019.09.14 첫날


2019.10.06 시작도 어려웠다


2019.12.30 와 이런것도 올라가네

아직 시작한지 반년도 안되었기 때문에 성장기여서 성취감이 대단하다. 그리고 계속해서 떨어져도 도전하는 클라이밍의 정신도 마음에 든다. 조바심과 욕심에 무리하게 올라가려 하다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몸이 어느정도 만들어져 이제 3-4개의 풀업이 가능하고 통증도 전신 근육통정도이다. 초반엔 발이나 팔꿈치등 관절이 살짝 욱신거렸다.

walking

서서히 78kg -> 73kg

클라이밍은 생활의 활력이 되었다. 이제 클라이밍 가지 않는 날에는 걷기,달리기,풀업을 한다. 대단히 굶는건 아니지만 한끼정도는 샐러드를 먹었고 좋아하는 피자와 야식을 줄였다. 그 결과 몸무게 또한 많이 변했는데 78kg 에서 73kg 정도로 줄었다. 2020년엔 70kg 까지 서서히 뺀 뒤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걷기,달리기,클라이밍을 통해 어느정도 생활의 활력과 리듬을 찾았다. 그 과정을 살펴보면 사람들의 도움이 있었다. 운동화 사준 여자친구, 애플워치를 준 회사 동료, 클창님들, 점심시간 샐러드 파트너들 말이다. 이 글을 빌어 감사함을 전한다. 다치지 않고 꾸준하고 차분하게 생활리듬을 만들길 기원하며 글을 마친다.

Buy Me A Coffee